Case

활용사례

업계 소식

게시물 상세
[업계소식] 경북대학교 첨단기술원. 최신 3D 프린터 공급 등 국내 산업혁신의 리더로 발돋움할 채비 마쳐
작성자 : 관리자(sales@ktech21.com)작성일 : 22.02.17조회수 : 516
첨부파일 ogimage.jpg

<< 프린팅 방식: DMP >>


 

 

 경북대학교 첨단정보통신융합산업기술원

한국기술의 3D 프린터 등 최첨단 혁신센터로 기업 신사원 지원에 나서

                                                                                                                                                                                                                                                                     

 

                                                                                                                                                                                                                                                                        2022.02.17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에 2015년 문을 연 첨단기술원이 대구 신산업 혁신의 허브로 주목받고 있다. 첨단기술원은 지난해 오대금속을 비롯한 975개 기업이 4703건의 시제품을 제작했거나 GMP(의약품 제조 품질관리 기준) 시설에서 의료기기를 생산했다고 최근 발표했다.

 

 

 첨단기술원은 의료 미래차 로봇 등 ‘5+1 신산업 혁신에 나선 대구 기업과 산업의 변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현장이란 평가를 받는다. 신생기업은 물론 중소·중견, 대기업도 이곳을 찾았다. 아이디어를 설계하고 시제품을 생산해 사업화할 수 있는 설계 인력과 장비가 국내 최고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94명의 기계 전자 통신 의료 전문가가 컨설팅부터 설계, 해석, 디자인 검사 인증 등을 지원하고 있다. 대당 6~10억원인 금속 3차원(3D) 프린터 10여 대 등 국내 최대인 50여 대의 3D 프린터가 이곳에 모여 있다. 컬러 콘택트렌즈를 생산하는 비전사이언스 관계자는 중소기업으로선 갖추기 어려운 동역학 및 유동해석 모델을 구축해 안료의 배합 효율 애로를 해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기술 역시 첨단기술원의 3D 프린터 공급의 한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24년간 국내 600여 곳 이상의 기업과 교육기관에 산업용 3D프린터를 공급하여 국내 3D 프린팅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한국기술은 DMP (Direct Metal Printing) 350 장비 등 4대의 금속 프린터를 첨단기술원에 공급하고 있다. 2015년 개관 후, 3D Systems SLS (Selective Laser Sintering), SLA (Stereolithography), MJP (MultiJet Printing) 등 다양한 장비를 첨단기술원에 공급했던 한국기술은 지속적으로 판매 후 서비스와 장비 공급을 시행하고 있는 것이다. 

 

김현덕 첨단기술원장은 "혁신에 나선 기업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이 설계와 시제품 제작"이라며 "수십 년 간 하도급 체제에 익숙해진 지방 경제 구조에서 설계 인력과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는 곳이 없어 이 부분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2012년 경북대 산하 3D 융합기술지원센터로 시작된 첨단기술원은 2015년 본원 건립 후 3D 융합, 레이저응용, 휴먼케어, 드론, 스마트시티 등 6개의 지원센터를 운영 중이다.

 

 

                                                                                                                  

                                         <김현덕 첨단정보통신융합산업기술원장(왼쪽)과 박재현 인프라 운영부장김윤호 의료기술센터 팀장이 3D Systems 3D 프린터 장비들과 함께 생산된 제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치과뿐만 아니라 정형 임플란트 부품 개발을 의뢰하는 기업도 부쩍 늘어났다. 3D 프린터에서 막 생산된 손톱 크기의 고관절 척추 케이지는 개당 가격이 50만원대에 달하는 고부가가치 제품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가 치과 임플란트뿐 아니라 의수 제작, 정형 임플란트 분야에도 강점이 많아 새로운 의료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 해외에서 2000만원 정도인 의수를 대구에선 600만원에 제작할 수 있어 이곳을 찾는 의료관광객이 늘고 있다.

대구의 산업 혁신을 이끌고 있는 첨단정보통신융합산업기술원은 2022년, 3D 프린터 장비 공급 등 3D 융합 분야에서 다양한 지원센터를 운영하며 대구 내 기업들에게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비확인
이전글 [업계소식] 3D 시스템즈 & Saremco Dental AG - 디지털 치과 분야에서 전략적 파트너쉽 체결
다음글 [업계소식] 3D Systems, The New SLS/DMP 3D 프린터 출시